•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설연, 도로 작업자 보호 ‘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8.1℃

베이징 29.8℃

자카르타 29.2℃

건설연, 도로 작업자 보호 ‘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교통부
도로작업자의 사고를 방지하는 방호 울타리가 개발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이석기 박사 연구팀은 지난 12일 차량에 탑재하는 방식으로 도로공사 작업구간을 물리적으로 차단, 도로작업자를 보호하는 ‘이동식 방호울타리’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견인차(트랙터)와 피견인차(방호울타리)가 연결된 ‘연결차’ 형태로 구성돼 있다. 이들 차량은 평소에는 방호울타리가 접힌 형태로 주행하다가 공사구간에서는 양 차량간 방호울타리를 펼쳐 총 42m의 안전한 작업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로 유지보수에 투입되는 작업자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차량 때문에 언제나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운전자가 유지보수 작업공간을 인지하지 못하고 침범해 사고를 일으키는 경우가 빈번하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작업자 사고는 일반 국도(18건)보다 고속도로에서(135건) 7.5배나 많이 발생하고 있다.

방호울타리는 고속주행 상황에서 운전자에게 도로 작업공간을 인식시키고 차량통행과 작업자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고율을 낮춰주는 역할을 한다. 기존의 방호울타리는 설치와 철거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공사 시 작업구간별로 매번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차량형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이런 번거로운 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한 국토부 규정에 따른 구조적 강도 등을 충족해 방호울타리에 요구되는 성능 검증도 마쳤다.

이석기 연구책임자인 박사는 “현재 시작품 개발을 통해 자체충돌테스트를 완료한 상태이며 향후 안전검사를 수행할 예정이다”라며 “아울러 이 장치가 실제 도로 작업구간에 적용될 때에는 도로작업자의 사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