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 상반기 보수 8억1500만원 수령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최정우 포스코 회장, 상반기 보수 8억1500만원 수령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정우 회장님 증명사진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올해 상반기 총 8억15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포스코는 14일 반기보고서를 통해 최 회장이 급여 4억5100만원, 상여금 3억6400만원 등 총 8억15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고 공시했다.

포스코는 “이사보수기준에 따라 업무의 책임·역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상여의 경우 정량평가와 정성평가 항목에 대해 평가한 성과연봉과 활동 수당을 합해 지급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최 회장의 급여 산정기준에 대해 “이사보수기준(이사회 결의)에 따라 직급(회장),위임업무의 책임·역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간 기본연봉총액의 월할액을 1~6월 7510만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상여 산정에 대해서는 “성과연봉으로 영업이익, EPS, 영업현금흐름, 매출액으로 구성된 정량평가와 철강사업 생산체계 고효율화·제품 고급화 등으로 구성된 정성평가 항목에 대해 평가해 연2회 2억4400만원을 분할지급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