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복지부,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복지부,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복지부)는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을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한다고 16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치매안심병원은 치매와 함께 폭력, 망상 등이 동반되는 행동심리증상(BPSD)으로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치매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관리할 수 있다.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받으려면 치매관리법에 따라 병원급 의료기관이 치매전문병동 등 치매환자 전용 시설과 신경과·정신과 전문의 등 치매전문 의료인력을 갖춰야 한다. 병상 수 30∼60개의 치매환자 전용병동, 4인실 이하 병실(요양병원은 6인실 이하), 프로그램실, 상담실 등의 시설을 갖춰야 한다.

의료인력은 신경과·신경외과·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중 1인 이상, 입원환자 2.5명(요양병원은 4.5명)당 간호인력 1인 이상, 정신건강간호사·노인전문간호사 중 1인 이상, 작업치료사 1인 이상 등이다.

복지부는 치매안심병원 지정·운영을 위해 2017년 하반기부터 공립요양병원 55개소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약 50개 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완료해 약 3000개의 치매전문병상을 운영하고, 치매전문 의료인력을 채용한 병원을 순차적으로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한다.

치매환자는 주로 종합병원, 정신의료기관, 요양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인구 고령화로 환자가 늘면서 프랑스, 일본처럼 치매전문병동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양성일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이번 치매안심병원 지정으로 치매 환자와 환자 보호자가 행동심리증상 치료와 돌봄에 대한 걱정을 덜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치매안심병원 기반 확대를 위해 치매전문병동이 없는 공립요양병원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단계적으로 치매전문병동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