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과거 기준 대신 소비자 만족도로 8K TV 평가해야 ”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삼성전자 “과거 기준 대신 소비자 만족도로 8K TV 평가해야 ”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전자 "8K 기준 미달", 삼성전자 "육안서 앞서"
삼성전자 "LG전자 주장은 국내 업체간 소모전 불과"
삼성전자 8K 화질 설명하는 용석우 상무
17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8K 화질 설명회’에서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 상무가 8K 기술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연합
“과거 측정 기준인 화질선명도(CM)로 화질을 평가할 수 없다, 소비자들이 눈으로 보고 더 나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17일 자사의 QLED 8K TV가 화질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이같이 설명했다.

LG전자 측이 이날 오전 CM 수치 등을 들어 삼성전자의 QLED TV가 8K 기준에 못 미친다고 주장하자 몇시간 뒤 삼성전자 측이 자사와 LG TV제품의 선명도를 비교하는 시연회를 열고 정면 반박에 나선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시연회를 통해 LG 8K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가 8K 콘텐츠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8K 이미지 파일과 8K 동영상을 띄운 결과 글씨가 뭉개지거나 화면이 깨지는 장면을 보여주는 방식이었다.

또 표준코덱(HEVC)으로 인코딩된 8K 동영상 시연에서 삼성 QLED 8K TV는 USB로 연결한 영상이든 스트리밍 영상이든 원할하게 재생된 반면, LG전자 제품은 동영상이 제대로 재생되지 않는 점을 비교했다. LG전자 측이 아직 8K 콘텐츠를 소화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CM을 강조한 LG 측 제품이 오히려 육안으로 보이는 화질이 더 떨어지는 걸 보실 수 있다”며 “CM은 1927년 발표된 개념으로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도 2016년 5월 CM을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긴 불완전하며 새로운 평가 방법이 필요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삼성 QLED 8K TV는 국제표준기구 ISO가 규정한 해상도 기준(7680x4320)을 충족하고 독일전기전자기술자협회(VDE)의 인증도 획득했다”며 “CM은 애초에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없는데 이걸 포기하고 시야각을 넓혔다는 타사(LG전자)의 주장은 애초에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시연회에서 소비자가 감각적으로 느끼는 만족도가 어떤 기술적 기준보다 우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기술적 수치를 들어 자사 제품을 ‘품질 미달’이라고 주장하는 LG전자 측에 대한 불만도 내비췄다.

조성혁 삼성전자 영상전략마케팅팀 상무는 “우리 QLED TV는 올해 상반기 누계로 212만대가 팔렸는데 LG전자 OLED TV는 122만대가 팔렸다”며 “결국 선택은 소비자가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더 차지하겠다고 같은 국내 업체를 대상으로 비방전을 벌이는 것이 바람직한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