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비역장성단체, 정경두 국방·송영무 전 장관 이적혐의로 고발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4.6℃

베이징 10℃

자카르타 29.8℃

예비역장성단체, 정경두 국방·송영무 전 장관 이적혐의로 고발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19 남북군사합의, 북한 군사력 강화하는 이적행위"
성명 발표하는 예비역장성단<YONHAP NO-2458>
박환인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공동대표(왼쪽 두번째) 등 소속회원들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9.19 남북군사합의서 폐기 및 한미동맹 강화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연합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장성단(대수장)은 18일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송영무 전 장관을 이적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대수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기습남침에 대한 군사대비태세의 약화 내지 무력화로 대한민국의 군사상 이익을 해한 송 전 국방부 장관과 정 장관을 ‘형법 제99조’에 근거해 일반이적죄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대수장은 “9·19 남북군사합의서가 체결된 지 1년이 지난 지금 한미연합군체제는 사실상 와해됐고 우리 국방력은 해체 중”이라며 “북한은 신형 탄도미사일과 대구경 방사포 4종을 연속 발사하면서 일개 국장급 관리가 대통령을 조롱하듯 비웃고 있다”고 말했다.

대수장은 “군사합의서는 북한의 대남 적화통일 이행문서이고 문 정권은 이적성 문서에 합의하고 이를 비준했다”며 “북한이 6·25 전쟁 이후 그렇게 어려운 경제여건에서도 엄청난 군사력을 유지하면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멈추지 않는 이유는 한반도 적화통일을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난 1년 동안 기회 있을 때마다 국방당국과 안보 책임자들에게 9·19 남북군사합의서를 폐기할 것을 요구했으나, 그들은 남북군사합의서가 방어준비태세에 큰 영향을 주지않으며 북한의 미사일과 방사포 발사가 우리에게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궤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수장은 “남북군사합의는 적에게는 기습도발의 성공을 보장하고 핵 능력을 강화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주면서 아군의 군사력은 약화시키는 이적행위이자 국가소멸을 자초하는 반역행위”라며 “군사합의서를 폐기하거나 최소한 시행의 유보를 즉각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