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준모 경기도의원,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 개정 토론회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성준모 경기도의원,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 개정 토론회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문화가족 학생 지원을 위한 다문화교육지원센터 설치 필요
성준모 다문화교육지원센터 설치 관련 토론회 개최
19일 신안산대학교 국제교육관 국제홀에서 ‘경기도교육청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 개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경기도의회
수원 김주홍 기자 = 성준모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의원(민주당, 안산5)이 19일 신안산대학교 국제교육관 국제홀에서 ‘경기도교육청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 개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20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성준모 경기도의원이 좌장을 맡았으며 기조발제는 임선일 경기도교육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이 담당했다.

토론자로는 김영숙 고려인지원센터 너머 센터장, 안복현 원곡초등학교 교장, 박원진 선일초등학교 교사, 오경석 인하대학교 정책대학원 교수, 최효경 경기도교육청 장학사가 참여했다.

성준모 의원은 “경기도의 다문화가족 학생이 매해 2000명 이상 증가하는 현실에서 우리 사회의 다문화가족 학생들에 대한 교육지원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조례 개정이 필요하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좋은 발전 방안들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조발제자로 나선 임선일 경기도교육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우리 안의 다문화,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임 위원은 “한국사회는 다문화 수용성과 다문화 감수성 모두 하위권에 머물러 있으며 경기도 다문화학생은 증가 추세에 있어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며 “각자의 문화를 이해하기에 앞서 개인과 개인의 만남을 배우는 교육과 함께 다문화 감수성 증진을 위한 교육의 다변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영숙 센터장은 다문화교육지원센터 신설을 통한 다문화교육의 컨트롤 타워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안복현 교장은 다문화가족 학생에 맞춘 원스톱 지원 프로그램 운영과 한국문화와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징검다리 학교 역할 등 다문화 교육지원센터의 역할론에 대해 설명했다.

박원진 교사는 2019 경기 다문화교육의 비전인 ‘함께 성장하는 학생, 다양하고 조화로운 학교’ 비전이 현실이 되고 우리 사회에 유의미한 변화가 될 수 있는 대안을 제안했다.

오경석 교수는 다문화 교육은 이주 아동 및 청소년에게만 해당되는 교육이 아닌 모든 사회 구성원을 위한 교육의 필요성에 대해서 설명했다.

최효경 장학사는 ‘경기도교육청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 개정과 다문화교육 정책 방향에 대해 담담하게 발표했다.

토론회를 마무리하며 성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도출된 다양한 의견들이 ‘경기도교육청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와 다문화교육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