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 채 발견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 채 발견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계양구 경인아라뱃길에서 2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21일 오전 9시 43분께 인천시 계양구 장기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인근 물 위에서 A씨(27)가 숨진 채 떠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신체 외부에 특별한 상처 없이 체육복 상·하의를 입은 채 숨져 있었으며, 체육복 주머니에서 신용카드 1장이 발견됐다.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 27분께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서쪽으로 100m 떨어진 물 위에서 A씨의 동생 B씨(25)가 숨져있는 것을 한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도 신체 외부에 특별한 상처가 없었으며 체육복 차림이었다.

경찰은 일대를 수색해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동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서 이들 자매의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안에는 이들의 신분증과 소지품이 들어있었다.

경찰은 또 이들이 살고 있는 집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적힌 쪽지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들 자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