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물류센터’ 늪 빠진 용인시…시민·개발업자 사이서 곤혹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물류센터’ 늪 빠진 용인시…시민·개발업자 사이서 곤혹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 "인근에 4개 학교 있어 학생안전 위협 초래해"
업자 "물류센터 착공 지연 따른 피해, 구상권 청구"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청 전경. /제공=용인시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시민청원1호에 오른 ‘보라동 물류센터 허가 철회’와 관련해 이 부지 용도인 ‘유통업무설비지역’에 대한 타 용도 전환 등을 시도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이 제안을 거부한 물류센터측은 용인시가 착공신고를 수리해주지 않는다며 지연에 따른 구상권청구에 나설 것으로 전해져 시 담당자만 곤혹스러운 입장에 처했다. 법적 근거 없는 행정으로 인한 손해발생에 대해서는 판례가 공직자 개인에게 구상권을 청구하기 때문이다.

22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월 기흥구 보라동 623번지 2만1000㎡ 부지에 지하 1층·지상 6층, 높이 58m 규모(아파트 20층 높이)의 물류창고를 건축할 수 있도록 허가를 내줬다.

이에 인근 한보라마을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반발하고 나섰다. 물류창고 부지에서 도보로 약 5분 거리에 나산초·한일초, 보라중, 보라고 등 4개 학교가 밀집해 있어 냉동창고가 들어설 경우 지역 내 도로를 대형 트럭이 왕래하면서 학생 교통안전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사정이 이렇자 용인시는 지난 3월 11일 물류센터측에 ‘유통업무설비지역’ 용도인 해당부지를 (주상복합 등이 가능한) 타 용도 전환 등을 제안했으나 센터측은 거부했고, 결국 지난 8월말 시에 착공신청을 했다. 여기에 센터측은 시의 착공신고 수리가 늦어져 발생된 공사지연에 따른 피해에 대해 구상권청구를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시 건축과 관계자는 “주민들 반발에 착공신고를 받아 줄 수도 없고 법적으로 안 받아주면 구상권청구가 예상돼 담당부서로서 곤혹스럽다”며 난감함 입장을 호소했다.

한편, 이 물류센터부지는 1999년 12월 건설교통부가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했고 2002년 12월 경기도로부터 도시계획시설인 유통업무시설로 결정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