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성시, 만3세 아동 소재·안전을 위한 전수 조사 진행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화성시, 만3세 아동 소재·안전을 위한 전수 조사 진행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사기간 10~12월까지 3개월 진행
화성시청사
화성 김주홍 기자 = 경기 화성시가 만3세 아동 소재·안전을 위한 전수 조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초등학교 이전에는 아동의 소재를 파악할 방법이 없어, 아동 안전 관리 사각지대가 상존해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실시한다.

이에 시는 보건복지부의 ‘포용국가 아동정책’ 발표에 따른 자치단체 만3세 아동 전수조사를 추진 한다. 조사기간은 10~12월 3개월간 진행한다.

조사대상은 화성시 거주 만3세 아동 총 769명이며, 행복e음 시스템을 통해 2015년 출생 아동 중 유치원, 어린이집 재원 아동을 제외한 가정양육(양육수당 수령 가구 등) 중인 아동이다.

조사방법은 읍·면·동 사회복지전담 공무원, 아동보호전문기관, 경찰의 현장방문으로 실시한다.

조사내용은 △주민등록에 등재된 아동의 실제 생존 여부 확인 △아동의 소재 안전을 확인, 양육환경 개선을 위한 복지서비스 연계 필요여부 점검 △아동학대 징후 발견 시 관할 아동보호전문기관 및 경찰서와 협력 방문 및 신고 실시 등이다.

김낙주 복지국장은 “올해 처음 시행 되는 만3세 아동 전수조사는 아동의 실질적 안전 확인과 양육서비스를 개선하는 과정”이라며 “조사 대상 아동의 가정은 물론 지역사회,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