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 3배 확장…2022년 본격 운영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3.3℃

베이징 6.8℃

자카르타 33℃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 3배 확장…2022년 본격 운영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공항공사-DHL, 화물터미널 2단계 확장사업을 위한 실시협약 체결
별첨1_인천공항공사, DHL 화물터미널 확장 실시협약 체결 사진
DHL이 2022년까지 인천공항 내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기존 대비 3배 확장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5일 공사 회의실에서 DHL 인천허브와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 2단계 확장사업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2007년 설립된 DHL 인천허브는 독일 도이치 포스트 그룹이 주식 100%를 보유한 투자회사다.

2007년 인천공항공사와 1단계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인천공항 북측 화물터미널 부지에 지상 4층, 건축연면적 1만9946.47㎡ 규모의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BOT 방식으로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DHL 인천허브는 2022년까지 약 1750억원(1억3100만 유로)을 투자, 현재 인천공항에서 운영하고 있는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기존 연면적 대비 3배 가량 확장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2020년 6월 착공예정이며 2021년 11월 준공 후 2022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시간당 특송화물 처리 개수가 현재 8100개에서 2만1000개로 160% 가량 증가한다.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 물류경쟁력이 강화되고 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공항경제권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특송화물과 신선화물 처리 시설 등 물류 인프라를 확충해 인천공항을 동북아 대표 물류허브공항이자 대한민국 대표 공항경제권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에서 운영 중인 화물터미널은 총 6개동으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이 BOT 방식으로 개발 및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372만톤의 항공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