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5.5%…조국 사퇴 후 반등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5.5%…조국 사퇴 후 반등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연합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큰 폭으로 반등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지난 14일~16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0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4.1%포인트 오른 45.5%(매우 잘함 28.8%, 잘하는 편 16.7%)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5%포인트 하락한 51.6%(매우 잘못함 42.5%, 잘못하는 편 9.1%)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지난주 14.7%포인트에서 6.1%포인트로 축소됐다. '모름/무응답'은 0.4%포인트 오른 2.9%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반등한 데 대해 그동안 국정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가장 큰 원인이었던 조 전 장관의 거취가 사퇴로 결정된 것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및 검찰개혁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으로 정국 흐름이 이동하는 조짐이 있어 정부·여당에는 이전에 비해 유리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정정 지지율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4.1%포인트 오른 39.4%, 자유한국당은 0.4%포인트 하락한 34.0%로 조사됐다. 이어 바른미래당 5.4%, 정의당 4.9%, 우리공화당 1.6%, 민주평화당 1.6%였으며 무당층은 12.1%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2만7239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해 5.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