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검찰개혁법 상정 13일 남아…한국당 전향 제안해달라”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이인영 “검찰개혁법 상정 13일 남아…한국당 전향 제안해달라”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과 관련해 “남은 13일 동안 자유한국당이 전향적인 제안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법리적으로 29일부터 본회의 안건을 상정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논의하기 위한 여야 교섭단체 간 ‘3+3’ 회동에 대해 “이견과 쟁점만 확인하는 수준에 머물렀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을 반대한다면 협상에 큰 방해가 된다”고 주장했다.

공수처 뿐만 아니라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도 “검찰에게 수사지휘권을 사실상 그대로 존속시키는 주장을 고집한다면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도 합의를 만들어내기 쉽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주장은 무소불위 검찰권력을 지금과 똑같이 그대로 존속시키자는 주장과 다르지않다”면서 “겉옷만 바꾸고 검찰개혁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번 주말 광화문 집회를 예고한 것에 대해 “무책임한 동원집회를 멈춰야 한다”면서 “한국당의 이러한 경우 없는 행동이 반복된다면 우리 당은 부득불 상응하는 대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