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정경심 조사 사실상 마무리 수순…신병처리 방향 검토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검찰, 정경심 조사 사실상 마무리 수순…신병처리 방향 검토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3~16일 총 6차례 소환 조사…혐의 대부분 부인 취지 진술
정씨, 뇌종양·뇌경색 등 건강 악화 강조…檢, 영장 청구 여부 고심
KakaoTalk_20160703_092908462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 일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57)에 대한 조사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16일 총 6차례 진행된 정씨에 대한 조사를 모두 마치고 이튿날인 17일 조서 열람까지 마무리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법조계 안팎에서는 정씨가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추가 조사를 진행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씨는 자녀들의 각종 입시 과정에서 표창장과 인턴 증명서 등을 위조해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달 6일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한 사문서 위조 혐의로 일단 정씨를 재판에 넘긴 상태다.

아울러 정씨는 사모펀드 운용사에 차명으로 투자한 뒤 투자처 경영에 개입히고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36·구속기소)와 함께 10억원 넘는 투자처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또 정씨는 자신의 자산을 관리해온 증권사 직원을 시켜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고 동양대 사무실 컴퓨터를 통째로 들고 나온 혐의(증거인멸 교사)도 받고 있다.

정씨는 이달 3일부터 16일까지 총 6차례 소환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며 ‘입퇴원 확인서’를 검찰에 제출하는 등 건강상태가 악화됐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는 데 고심하고 있다. 검찰은 진단서와 MRI(자기공명영상) 촬영·판독 결과 등 객관적 자료를 넘겨받아 뇌종양이 악성인지 양성인지, 수감생활을 견디기 어려운 정도인지 확인한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