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남대 한혜림 연구원, 대한가정학회 우수학위 논문상 수상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영남대 한혜림 연구원, 대한가정학회 우수학위 논문상 수상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남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한혜림 연구원
한혜림 영남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연구원./제공=영남대학교
경산 장경국 기자 = 영남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한혜림 연구원이 대한 가정학회 ‘우수학위 논문상’을 수상했다.

21일 영남대에 따르면 서울대에서 열린 2019년 대한 가정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30~40대 자발적 비혼 여성의 삶의 경험에 관한 해석학적 현상학 연구’(지도교수 이지민)로 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한 연구원의 논문은 최근 학계와 미디어 등에서 주목하고 있는 새로운 결혼 가치관이자 삶의 형태인 ‘비혼’에 대한 연구로 30~40대 자발적 비혼 여성들의 삶의 가치와 그들이 경험한 결혼, 가족문화, 제도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담았다.

대한 가정학회는 매년 추계 학술대회마다 졸업자들을 대상으로 각 전공분야 중에서 1명을 선정해 우수학위논문을 시상하고 있다.

박사와 석사부문에서 아동 가족학, 식생활, 의생활, 주생활, 가족자원경영 소비자학, 가정과 교육학 전공으로 구분해 시상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한 연구원은 박사 부문 아동 가족학 전공에서 우수학위 논문상을 수상했다.

한 연구원은 “일-가정 양립, 양육 및 돌봄의 제도화, 가족 탄력성 등 건강한 가족을 구성하기 위한 방안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며 “건강한 사회는 건강한 가족이, 건강한 개인이 만든다는 신념이 있다. 우리 사회에 행복한 가족이 많이 형성될 수 있도록 도모하는 정책, 제도, 문화에 대한 연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 가정학회는 1947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가족 분야 학술단체로 1977년 한·일가 정학회 창립을 주도해 아시아 가정학회를 개최하고 한국 사회와 가족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를 진행하는 등 72년간 국내 생활과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가족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회 중 하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