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창군 무장읍성 출토’ 비격진천뢰 특별전 25일 개막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고창군 무장읍성 출토’ 비격진천뢰 특별전 25일 개막

신동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2054741
비격진천뢰 특별전(진주 박물관 1차 전시회 당시 자료 사진)/제공 = 고창군
고창 신동준 기자 = 조선시대 독창적인 최첨단 무기로 알려진 비격진천뢰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전북 고창군은 오는 25일부터 12월22일까지 고인돌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2019 조선무기 특별전, 비격진천뢰’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비격진천뢰는 무쇠의 탄환 속에 화약과 쇳조각을 넣고 폭발시간 조절장치(타이머)까지 갖춘 조선시대 무기로 임진왜란 당시 ‘비밀병기’ ‘귀신폭탄’ ‘시한폭탄’으로 불렸다.

그간 국내에선 서울 창경궁 발견품으로 추정되는 보물 제860호 등 총 5점만 전해지다가 지난해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사적 제346호) 발굴조사에서 11점이 무더기로 출토돼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군은 올해 초부터 (재)호남문화재연구원, 국립진주박물관(임진왜란 전문박물관)과 함께 무장읍성 출토 비격진천뢰에 대한 보존처리와 과학적 분석을 진행하며 특별전을 준비해 왔다.

이번 특별전은 보존처리가 거의 완료된 비격진천뢰와 이를 발사했던 화포인 완구(보물·국립진주박물관 소장)와 진주성과 창경궁(추정)에서 발견된 비격진천뢰 등을 한자리에서 함께 실물 전시한다.

특히 그동안 진행된 비격진천뢰의 과학분석과 기존의 연구결과 등을 토대로 새로이 밝혀낸 제작·조립 과정 및 3D프린트 복원품 등으로 상세히 소개하고 임진왜란 장면을 연출한 몰입형 대형영상(인터렉티브 맵핑)을 통해 관람객의 이해를 돕고 흥미를 높여줄 전망이다.

군은 다음 달 15일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출토 비격진천뢰’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도 진행한다. 그동안 고창 무장읍성 발굴성과와 비격진천뢰의 보존처리 및 과학적 분석 결과, 제작기법, 조선시대 화약무기 개발과 발달사, 완구의 발달사 등을 통해 무장읍성 출토 비격진천뢰를 다각도로 살펴보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번 전시회가 비격진천뢰의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무장현 관아와 읍성 및 비격진천뢰의 효율적인 보존과 활용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