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DB 회장 공항서 체포…혐의 부인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경찰,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DB 회장 공항서 체포…혐의 부인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0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준기 전 DB회장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연합
가사도우미와 비서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통해 귀국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 측은 변호인을 통해 경찰에 입국 계획을 미리 알린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김 전 회장이 비행기에서 내린 직후 법원으로부터 사전에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김 전 회장은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혐의는) 인정하지 않고 조사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돼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이어 지난 2016년 2월부터 약 1년 동안 가사도우미 A씨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현재 김 전 회장의 고소 사건은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