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노동정책 역주행 정부 노동법 개악 중단하라”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6.9℃

베이징 6.3℃

자카르타 3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노동정책 역주행 정부 노동법 개악 중단하라”

이주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9. 1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탄력 근로제 기간 확대' 등 노동정책 뒤틀려"
"노동법 개악하는 문재인 정부 심판할 것"
민주노총 여의도 집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마포대교 남단에서 ‘11·9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이주형 기자
전태일 열사의 정신으로 정부의 노동 정책에 대해 경고하는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여의도 일대에 울려 퍼졌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9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마포대교 남단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여의도 일대는 ‘생존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등의 문구가 적힌 머리띠를 한 참가자들로 북적였다. 경찰은 집회의 안전한 진행을 위해 여의도공원 앞 11개 차로를 통제하고 경찰 인력 105개 중대 약 6800여명을 배치했다.

민주노총은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맞아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을 비판하면서 △노동법 개악 분쇄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사회 공공성 강화 △재벌체제 개혁 등 민주노총의 올해 하반기 사업 핵심 의제를 밝히고, 문재인 정부가 임기 전반 내내 진행한 정책에 대해 ‘노동 정책의 역주행’이라고 비판했다.

주최 측 추산 10만여명의 참가자들은 ‘노동개악 중단하라’ ‘공정임금 쟁취 교육공무직 법제화’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민주노총 투쟁으로 비정규직 철폐하자’ ‘노동 기본권 쟁취하자’ ‘재벌 개혁 쟁취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개회사에 나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이 ‘최저임금 1만원 포기’ ‘탄력 근로제 기간 확대’ 등으로 뒤틀리고 있다”며 “이것도 모자라 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노조법까지 개악하려 하며 노동법을 무력화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 정책 기조 설명에 대해 “노동을 희생하는 정부는 포용과 공정을 말할 수 없다”며 “현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저질러 놓은 그대로”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노동법 개악과 노동자 희생을 강행한다면, 민주노총의 전력을 기울인 반격으로 파국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제 연대사에 나선 와타나베 히로시 일본 전노협 의장은 “아베 정권은 ‘대한민국이 징용 노동 대법원판결에 대해 과거 정부와의 약속을 어겼다’고 혐한 감정을 부추기고 있다”며 “우리 공통의 적은 노동자 착취 기업, 재벌 정치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관계가 어떻든 우리의 우정을 깰 수 없다”며 “함께 연대하고 투쟁하자”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민주노총 행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마포대교 남단에서 ‘11·9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4시40분께 이들이 국회의사당 앞으로 행진하는 모습 /사진=이주형 기자
이용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북 지부장도 무대에 올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전교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며 “이에 대한 대답을 듣기 위해 18명의 해고자가 서울고용노동청에 들어가 9일 밤낮을 기다렸지만 돌아온 것은 경찰을 동원한 폭력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를 파괴하고 노동법 개악을 하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정권 심판에 나서야 한다”며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와 노동 해방의 세상을 위해 힘차게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40분께 격문낭독과 상징의식을 마친 후 국회의사당 앞으로 향해 행진해 그곳에서 다시 집회를 진행했으며 오후 6시30분께 해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