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경란, 이혼 후 첫 심경고백 “거지꼴 됐다” 눈물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3.5℃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경란, 이혼 후 첫 심경고백 “거지꼴 됐다” 눈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인 김경란이 모범생으로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뒤돌아보며 눈물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김경란은 13일첫 방송을 앞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의 멤버로 활약을 예고한다. 일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우다사 하우스' 에 들어와 톱모델 박영선-배우 박은혜-배우 박연수-가수 호란과 함께 생활하면서, 자신의 일상을 스스럼없이 공유하는 동시에 새로운 사랑 찾기에 돌입한다. 


이런 가운데 김경란이 '우다사 하우스'의 첫날 밤, 멤버들과의 '뒤풀이 토크' 도중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쏟는 것. 김경란은 "나만 버티고 견디면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가 완전히 부서졌다"라는 말과 함께 "사람들은 나를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만, 개뿔 아무것도 없는데"라며 씁쓸해한다. 뒤이어 "(주변에서는) 내가 이혼해서도 멋지게 살 거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히 거지꼴이 됐다"며 솔직한 현재 심경을 드러낸다. 


이와 함께 김경란은 늘 '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도 밝힌다. "좋은 아나운서가 되어야 주변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생각해, 늘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고 입을 연 그는 곧 "이제야 알았는데 부모님은 내가 그저 행복하기만을 원했던 거였다"고 말한다. 김경란의 솔직한 발언들이 '격공 유발'과 함께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드릴 전망이다.


제작진은 "이혼의 아픔을 겪은 공통점을 지닌 5인방은 첫 만남부터 자신들의 아픈 이야기와 현실적인 장벽 등을 스스럼없이 털어놓으며 급격히 가까워졌다"며 "첫 날 예정된 촬영이 모두 끝난 이후에도 밤을 잊은 뒤풀이 토크가 이어지며 서로의 진심이 오갔다. 13일(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될, 눈물과 웃음을 함께 나눈 단합의 현장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