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유철 “유승민과 신뢰 없었으면 두 달간 물밑 소통 못했을 것”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6.2℃

자카르타 27.2℃

원유철 “유승민과 신뢰 없었으면 두 달간 물밑 소통 못했을 것”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모두발언하는 원유철 위원장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송의주 기자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자신이 당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부적절하다는 당내 일각의 비판에 대해 반박했다. 원 의원은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과 변혁 측 다른 인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통합 관련 물밑 논의를 진행해왔다. 원 의원은 최근 한국당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내정된 상태다.

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성동 의원이 ‘원유철은 유 의원과 신뢰관계가 없어 통합추진단장으로 적절치 않다’고 했다”면서 “제가 소통과정에서 신뢰관계가 없었더라면 두 달 동안 물밑에서 유 대표의 변혁 측과 소통의 역할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원 의원은 “오히려 황교안 대표의 의중을 잘 아는 사람을 내심 원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면서 “권 의원 말씀은 우리 당이 보수통합, 야권통합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잘 이뤄내야 한다는 충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적었다.

원 의원은 이어 “보수통합, 야권통합은 국민이 가라고 하는 길이자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면서 “그 길을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는 힘을 모아 가야한다. 가는 길이 험난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권 의원은 황 대표에게 “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제가 알기로는 유승민 의원과 신뢰관계가 없다”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 문자메시지는 전날 한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