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대, ‘표절 의혹’ 조국 박사학위 논문 예비조사 결정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서울대, ‘표절 의혹’ 조국 박사학위 논문 예비조사 결정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2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050100051110002620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송의주 기자
서울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예비조사 결과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본조사가 이뤄진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13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보해 주신 본교 법학전문대학원 조국 교수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의혹 내용을 검토한 결과 예비조사 개시를 결정했음을 알려드린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곽 의원은 지난달 21일 서울대 국정감사 때 “영국 옥스퍼드대 갤리건 교수 논문에서 다수 문장을 베꼈다”며 “(미국 인디애나대 로스쿨) 브래들리 교수의 독일어 판결문을 요약한 부분을 또 베꼈다”고 조 전 장관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예비조사는 최대 30일간 예비조사위원회를 꾸려 진행한다. 이후 서울대는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기각하거나 최대 120일간의 본조사를 진행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