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얀마 새대통령에 테인 세인 ‘군사독재정권 유지될듯’

미얀마 새대통령에 테인 세인 ‘군사독재정권 유지될듯’

송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11. 02. 04. 1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지현 기자] 미얀마의 새 대통령으로 군사정권 핵심 인물인 테인 세인(65)총리가 선출돼 미얀마 정부에 대한 군부 영향력이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4일(현지시간) 미얀마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의회에서 테인 세인 총리는 전체 659표 중 408표를 획득하며 대통령직에 임명됐다.

새 대통령이 된 세인은 50년 가까기 군에서 활동한 장군 출신이나 총선을 전후해 옷을 벗었다.

그러나 여전히 군정의 '제 3인자' 탄 슈웨 장군의 핵심 측근으로 미얀마 정부에 대한 군부의 영향력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의 외교관과 분석가들은 세인 대통령이 탄 슈웨 장군의 영향력을 계속 받으며 군사독재정권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