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1번가, 오픈마켓 최초 홈인테리어 B2B전문관 오픈

11번가, 오픈마켓 최초 홈인테리어 B2B전문관 오픈

김나영 기자 | 기사승인 2012. 10. 30.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통단계 축소로 원가 절약, 해외배송 어려움 없애
'해외 대량 구매 대행 스토어' 광고이미지 /제공=11번가

아시아투데이 김나영 기자 = 11번가가 대량으로 구매 가능한 카테고리를 홈 인테리어까지 넓히며 B2B(Business to Business)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 유통 단계 축소를 통해 원가 절약은 물론 해외 배송 절차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판매자의 니즈를 반영한 것. 

오픈마켓 11번가(대표 서진우)는 업계 최초로 홈인테리어 상품을 중심으로 구성한 ‘해외 대량 구매 대행 스토어’를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11번가 ‘해외 대량 구매 대행 스토어’는 해외 구매 대행과 도/소매업자를 위한 대량 구매 서비스가 결합된 전문관이다. 해외 공장과 수입, 배송까지 일괄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판매자와 협의 과정을 거쳐 기획됐다. 이 곳에서는 해외에서 직수입한 100여 개 인테리어 상품을 판매하며, 올 연말까지 상품 수를 10배 이상 늘릴 예정이다.

‘해외 대량 구매 대행 스토어’를 이용하면 판매자는 해외 상품 배송 절차에 대한 어려움을 겪지 않고도 국내에 미 유통되는 수입품을 구입함으로써 상품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된다. 

11번가 관계자는 “그 동안 대량 구매 쇼핑몰은 최소 구매 수량이 많아 소규모 자영업자가 구매하기 부담스럽고 제품도 한정적이었다”며 “구매 가능한 수량을 최소한으로 맞춤으로써 소규모 사업자는 물론 일반 고객의 구매 장벽을 낮췄다”고 말했다.

‘해외 대량 구매 대행 스토어’는 카페나 교육시설, 일반 가정 등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도가 높은 상품을 중심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대표상품으로는 장식용으로 적당한 병아리 미니어처 가족세트(6개입)이 있다.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새장형 향초캔들 랜턴과 일정이나 메뉴 등을 기입하기 좋은 미니 칠판보드도 인기 제품이다. 모두 개당 4000원대며, 최소 구매 수량은 품목에 따라 다르다. 단골로 등록할 경우 추가 2%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김나진 11번가 홈인테리어 담당 상품기획자(MD)는 “11번가가 오픈한 홈인테리어 전용 대량 구매 전문관은 B2B는 물론 B2C(Business to Consumer)까지 아우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소비자가 찾는 만큼 각각의 니즈에 맞춘 인테리어 소품을 발굴해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11번가는 ‘해외 대량 구매 대행 스토어’ 론칭 기념 행사로서 최대 20% 세일 행사를 11월 30일까지 진행한다. 이 밖에도 해외 대량 구매 상품을 구매하는 전 고객에게는 인테리어 조화 세트(6개입)을 증정한다. 구매금액에 따라 정리박스와 서랍장 등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11번가 검색창에서 ‘해외 대량 구매대행 스토어‘ 또는 ‘해외 대량구매 대행’을 검색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