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푸른거탑’ 최종훈, 연예사병 논란에 “편견인 것 같다” 일침

‘푸른거탑’ 최종훈, 연예사병 논란에 “편견인 것 같다” 일침

송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13. 01. 16.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카메오로 유승호 왔으면" 실명 거론에 폭소
방송인 최종훈. /사진=tvN

아시아투데이 송지현 기자 =방송인 최종훈이 '연예사병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종훈은 16일 서울 광화문 더스테이크하우스에서 열린 케이블 채널 tvN 군디컬드라마 '푸른거탑'(연출 민진기, 극본 김기호) 공동 인터뷰에서 "'연예사병은 편하다'는 생각은 편견인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는 "직업이 연예인이라서 발탁이 된 것 아니겠냐. 물론 제가 연예사병은 아니지만..."이라며 "연예사병으로 갈 친구나, 다른 곳으로 갈 친구들이나 사실 우리 프로그램에 카메오로 출연을 해서 군 생활을 보고 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말을 이었다. 

최종훈은 "유승호씨라던지, 군 입대를 앞둔 분들이 와 주면 각오도 다지고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실명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참석한 민진기 PD는 '푸른거탑'에서 연예사병이 등장할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민 PD는 "가장 중요한 건 공감대인 것 같다. 연예사병은 아무래도 일반적인 상황은 아니지 않냐. 기본적인 남자들의 삶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다"고 계획을 전했다.  

'푸른거탑'은 추억의 군대 에피소드를 세밀한 심리묘사로 다뤄낸 시추에이션 드라마로 예능프로그램 '롤러코스터 2'의 한 코너였으나 인기에 힘입어 이번에 독립 편성됐다. 

최종훈은 극중에서 제대를 앞두고 엄살, 꾀병, 귀차니즘, 불만이 극에 달했지만 최고 선임으로서 매력을 가진 말년병장 역할을 연기한다. 18일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