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창정 아내, 4.1kg 아들 출산…‘오둥이’ 부부됐다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임창정 아내, 4.1kg 아들 출산…‘오둥이’ 부부됐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9. 1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창정 SNS

가수 임창정의 아내가 아들을 출산했다.


9일 임창정은 인스타그램에 "말만 못하지 다 커서 나왔네 이녀석~ㅋㅋㅋㅋ4.1kg 건강하게 순산했습니다^^ 나빼고 농구한팀 만들수있다 이제! 으랏차차!! 대한민국에 보탬이 되는 사람으로 잘키우겠습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임창정의 모습과 더불어 태어난 아기의 발 사진이 함께 담겨있다.

해맑은 모습으로 인증샷을 남긴 임창정은 이제 오둥이의 아빠가 됐다.

임창정은 앞서 지난 2017년 1월 18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재혼했으며 같은 해 넷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