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역대급 레트로 예고”…레이디스코드, ‘SET ME FREE’에 담긴 자신감(종합)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7.9℃

베이징 11.7℃

자카르타 32℃

“역대급 레트로 예고”…레이디스코드, ‘SET ME FREE’에 담긴 자신감(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레이디스 코드, '화려한 컴백'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레이디스 코드(애슐리, 소정, 주니)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CODE#03(코드#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을 선보이고 있다.
‘레트로 장인’ 레이디스 코드가 6년 만에 CODE시리즈 세 번째인 신곡 ‘SET ME FREE’(셋 미 프리)로 돌아왔다. 역대급으로 신나고 재밌는 무대를 예고한 레이디스 코드의 자신감은 다시 돌아온 ‘레트로’에서 뿜어져 나왔다.

레이디스 코드는 10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CODE#03 SET ME FREE’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SET ME FREE’는 자유로운 분위기의 뉴트로 펑크 곡으로 진부한 일상에서 벗어나 맞이하게 된 완전한 자유와 해방감, 그 안에서 찾게 된 새로운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레이디스 코드는 ‘나쁜 여자’ ‘예뻐 예뻐’에 이어 세 번째 레트로 신곡을 6년만에 선보이게 된 만큼 자신감도 남달랐다.

레이디스 코드는 앨범 발매에 앞서 서울 마포구 홍대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5월에 선공개 했던 ‘FEEDBACK’은 이번 앨범을 염두에 두고 만든 곡이다. 레이디스 코드 하면 ‘레트로’가 떠오르는 만큼 다시 돌아오게 됐다. 신인으로 돌아간 느낌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소정은 “빠르고 신나고 재밌는 노래로 다시 돌아오고 싶었다. 많이 기다린 만큼 팬들도 좋아해주실 것 같다”며 “워낙 신나고 재밌는 노래라 연습하면서도 재밌고 신났다”고 말했고 주니는 “‘나쁜 여자’ ‘예뻐예뻐’보다 더 빠르고 신나는 곡이다. 준비하면서 지치고 힘들어도 워낙 몸을 빨리 움직여야 하니 어쩔 수 없이 하게되더라. 재밌게 연습했다”고 밝혔다.

[포토]레이디스코드, '다가온 가을'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레이디스 코드(애슐리, 소정, 주니) 주니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CODE#03(코드#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수록곡 ’NEVER ENDING STORY‘를 선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5인조였을 때 이어오던 ‘레트로 콘셉트’인 만큼 3인조로서 다시 도전하기까진 쉽지 않았을 터였다. 애슐리는 “공백 기간 동안 많은 생각과 고민을 했다. 중간에 치유 3부작으로 활동도 했는데, 스타일도 잘 어울리고 저희도 좋아한다. 저희가 지나쳐 가야 하는 과정 중에 하나라고 생각해서 열심히 활동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곰곰히 생각하니 레이디스 코드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나쁜여자’ ‘예뻐에뻐’처럼 레트로하고 펑키한 모습이 잘 어울리지 않나 해서 6년만에 부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소정은 ‘SET ME FREE’에 대해 ‘나쁜 여자’와 ‘예뻐예뻐’의 느낌을 섞어놓았다고 소개했다. 소정은 “‘예뻐예뻐’의 밝고 펑키한 귀여운 면도 있으면서 ‘나쁜 여자’의 당당함도 있다. 저희에게 잘 맞는 옷을 입었다고 생각한다. 무대에서 신나게 즐기자고 각오하고 있다. 무대에서의 에너지가 전달된다면 좋은 성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벌써 데뷔 7년차를 맞은 레이디스 코드는 “벌써 7년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면서도 “사실 그동안 활동을 많이 못해서 아쉽다. 보여드릴 게 너무나 많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애슐리는 “저희끼리는 너무나 보여드릴 게 많다고 이야기 한다. 앞으로도 레이디스 코드로서 열심히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데뷔 후 처음으로 팬송 ‘NEVER ENDING STORY’를 앨범에 담게 된 레이디스 코드는 “그래서 더 뜻 깊다”라며 “시간이 지나도 함께 했던 추억을 소중하게 간직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앞으로도 더욱 많은 추억을 함께 쌓을 거니까, 더욱 함께 하자는 이야기를 담았다. 너무나 좋아하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애슐리는 “세 멤버가 모두 음색, 매력이 다르다. 앞으로 보여드리고 싶은 게 많다. ‘레트로 장인’이지만 레트로를 포함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기대해달라”고 기대를 부탁했다.

[포토]레이디스코드, '컴백'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레이디스 코드(애슐리, 소정, 주니)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CODE#03(코드#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FEEDBACK(너의 이름은)‘을 선보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