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동구, ‘GTX-B노선 설명회·대토론회’ 참석
2019. 05.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1.1℃

베이징 22.6℃

자카르타 28.2℃

남동구, ‘GTX-B노선 설명회·대토론회’ 참석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남동구는 최근 국회에서 실시한 ‘GTX-B 노선 설명회 및 대토론회’에 주민 65명과 구청장이 함께 참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와, 관련 12개 지자체가 후원·참석하는 국가사업 관련 토론회로, 각 지자체 주민 300여명이 자율 참여했다.

남동구는 이동상 주민편의를 위해 관용차량을 지원해 토론회 참석을 도왔다. 인천은 남동구, 연수구가 참석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사업은 지하50m 깊이에서 시속 100km가 넘는 속도로 인천과 서울생활권을 20분대로 연결하는 교통사업으로 구민들의 교통주권 확보와 남동구의 미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국책사업이다.

남동구는 지난해 12월 ‘GTX-B 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촉구’를 위한 수도권 100만인 서명 운동에 전 구민이 일심단결해 적극 동참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주민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적극 행보에 55만 남동구민의 관심과 기대가 크다”며 “주민의 소중한 의견을 하나로 모으고 행정력을 집중 발휘해 본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