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간부공무원 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

포항시, 간부공무원 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는 플랫폼 시티를 추진을 위해 간부공무원 및 직원 대상으로 조찬포럼과 마인드 교육을 실시했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13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행정현장에 적용키 위해 김인숙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을 초청해 ‘플랫폼 포항시-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의 현주소’를 주제로 간부공무원 및 전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이날 김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소통역량에 주목하고 소통, 조율, 합의를 이끌어내는 공무원의 전문성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 지식 공유 등 정책플랫폼을 제시하고 시민의 참여와 결정을 행정과 연결하는 개방성을 강조했다.

또 정책 현장성과 관련 ‘For the People’보다는 ‘By the People을 강조해 시민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는 ‘디지털 주권’을 통해 플랫폼으로서 포항시가 나갈 방향을 제시했다.

공무원 마인드 교육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손정권 한동대학교 석좌교수를 초청해 강연했다.

손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정의 및 개념, 인공지능의 국내·외 현황, 포항시가 가지고 있는 핵심역량에 대한 설명과 지속 가능한 혁신을 위한 소프트웨어, 디지털 융복합 등 인공지능과 연계하는 산업과 기술 적용 사례를 제시했다.

시는 앞으로 빅데이터, 신소재, 블록체인, 바이오?나노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에 대한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초청해 강연을 이어가고 강소형 연구개발 특구, 배터리 규제 특구, 포항 벤처밸리, 영일만 관광특구 등 국가전략특구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해 포항의 미래를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은 이미 우리 눈 앞에 다가온 현실로 “사람과 기술이 함께 조화를 이루는 융 복합 시대에 걸맞은 공직자의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통해 역점시책 개발과 혁신행정 추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6월 전국 최초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지정, 7월 배터리 규제 특구 선정, 8월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 포항 벤처밸리 추진 등 4대 국가전략특구를 기회 특구로 삼아 창업, 성장, 투자, 고용증가로 이어지는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특구 추진단 출범, AI·소프트웨어 미래인재양성 협약식 등 S플랫폼 시티 포항 2025 플랜을 추진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