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밀양시, 18~19일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개최키로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밀양시, 18~19일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개최키로

오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19일 영남루 및 밀양강 둔치 일원
1010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포스터
아리랑환타지 밀양 행사 포스터./제공=밀양시
밀양 오성환 기자 = 경남 밀양시는 오는 18~19일 저녁 7시 30분 영남루 앞 밀양강 둔치에서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밀양’ 공연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밀양시는 당초 지난 3~5일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일정을 취소했었다.

행사의 재추진 여부를 고심하던 시는 이번 공연을 기다려온 시민과 관람객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밀양시민의 날 행사와 연계해 오는 18~19일 공연하기로 결정했다.

‘아리랑 환타지! 밀양’은 미리미동국의 탄생, 아랑의 전설, 밀양출신의 역사적인 인물인 박위 장군 등 밀양의 역사와 인물을 소재로 빛과 영상에 담아 관객들에게 사랑과 희망, 감동의 판타지 세계를 선사하게 된다.

더불어 ‘밀양강 오딧세이’의 부대 행사로 밀양 야행 ‘날좀보소’ 행사도 열린다.

공연 직전인 16~17일에는 제24회 밀양시민의 날 축하 행사가 열릴 예정이어서 이 기간에 밀양시민과 밀양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게 된다.

시는 행사 기간동안 오후 4~10시 밀양강변도로와 밀양강변 일방통행로와 구 청학서점 앞 시내도로 일부구간의 차량통행을 제한할 예정이다.

박일호 시장은 “열심히 준비한 공연을 다시 선보일 기회를 마련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내 최대 실경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밀양강 오딧세이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즐겁게 관람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2017년을 시작으로 올해 세 번째로 열리는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공연은 지난해부터 경남도와 밀양시가 함께 주최함으로써 한 단계 더 발전된 경남도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