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당 “김현아, 문 대통령 ‘한센병’ 비유…공천 위해 막말로 충성경쟁”

정의당 “김현아, 문 대통령 ‘한센병’ 비유…공천 위해 막말로 충성경쟁”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6184843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
정의당이 ‘한센병’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에 쓴소리를 했다.

정의당은 16일 김 의원에 대해 “막말 최고 경지에 올라야 내년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충성경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한국당 대표들이 막말 깃발을 높이 치켜들자 너나 할 것 없이 막말을 향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뛰어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그러나 (이들은) 중요한 건 간과하고 있다. 한국당의 공천이 곧 당선이었던 때는 이미 지났다는 것”이라며 “공천은 받겠지만 국민의 선택은 못 받는다는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어 “충성할 대상은 공천권자가 아닌 국민”이라며 “일등으로 들어와도 부정 출발은 무효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후 YTN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그것(상처)이 더 커지는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한센병)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