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춘재 살해 자백… ‘화성 초등생 유골수색’ 소득없이 종료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이춘재 살해 자백… ‘화성 초등생 유골수색’ 소득없이 종료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9.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900여㎡ 수색…동물뼈 255점만 발견

d
지난 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A공원에서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수색하고 있다./연합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에 대한 유골 수색 작업이 9일 만에 별다른 성과없이 마무리됐다.


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화성시 A 공원 일대 6942㎡를 대상으로 진행한 유골 수색작업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A 공원 일대는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모(8)양의 치마와 책가방 등 유류품들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이다. 이곳은 이춘재가 유류품과 함께 김 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곳과는 100여m가량 거리가 있다. 다만 그가 지목한 곳은 현재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 발굴작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경찰은 연인원 1180명과 지표투과 레이더(GPR) 5대 등 장비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15종의 동물 뼈 255점을 발견한 것 외 유의미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불상의 뼈 1점을 찾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맡길 계획이나 이 역시 묘 이장지 추정 지점에서 발견돼 사건 관련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또 다른 유기 의심 지역이 확인될 경우 추가 발굴조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