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사연, 첫째 자녀 임신 직장여성 65.8% ‘경력단절’ 경험

보사연, 첫째 자녀 임신 직장여성 65.8% ‘경력단절’ 경험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08.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직장여성 10명 중 6명 가량이 자녀 임신·출산 과정에서 경력단절을 경험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복지포럼’에 실린 ‘일·가정양립 실태와 정책 함의’ 보고서(이지혜 전문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자료를 이용한 기혼여성의 일·가정양립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이 15~49세 기혼여성 중 자녀 임신 직전에 취업해 있었던 여성들을 대상으로 자녀출산에 따른 경력단절 경험을 조사한 결과, 첫째 자녀를 임신한 취업 여성(5905명)의 65.8%가 둘째 자녀를 임신하기 전에 하던 일을 그만두었거나(50.3%), 다른 일(15.5%)을 했다.

경력단절 발생 시기로는 첫째 자녀 임신 후 경력단절을 경험한 여성의 81.3%가 출산 전에 일을 그만뒀다. 첫째 자녀 임신 후에도 하던 일을 계속한 직장여성은 34.2%에 그쳤다.

취업 당시 직종이 관리직·전문직인 경우, 종사상 지위별로 비임금근로자인 경우, 직장 유형이 정부 기관·공공기관인 경우 다른 집단보다 하던 일을 계속하는 비율이 높았다. 또 정부 기관·공공기관 등 일·가정양립제도가 잘 갖춰지고 이용 환경이 좋은 경우 다른 집단보다 하던 일을 계속하는 경우가 많았다.

출산 전후 휴가와 육아휴직 사용실태에선 첫째 자녀 임신 전 취업 여성(비임금근로자 제외)의 40%만이 첫째 자녀에 대해 출산 전후 휴가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산 전후 휴가 사용 비율은 2001년 이전에 첫째 자녀를 출산한 경우 25.1%에 그쳤지만 2011년 이후 출산한 경우에는 50%로 증가했다. 경력단절이 없던 여성의 88.2%가 출산 전후 휴가를 사용했지만, 경력단절을 경험한 여성은 17.0%에 불과했다.

육아휴직도 출산 전후 휴가와 비슷한 사용실태였다. 첫째 자녀 임신 전 취업 여성(비임금근로자 제외)의 21.4%만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2001년 이전 첫째 자녀를 출산한 경우 5.3%만 육아휴직을 썼고, 2011년 이후 출산한 경우에는 36.7%가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또 육아휴직 사용 비율은 경력단절을 경험하지 않은 경우 48.5%였지만 경력단절을 겪은 경우에는 8.5%에 불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