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전보건공단 “산재 사망 사고 긴급 대책 효과…올해만 100여명 줄일 수 있을 듯”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15.1℃

베이징 3.8℃

자카르타 31℃

안전보건공단 “산재 사망 사고 긴급 대책 효과…올해만 100여명 줄일 수 있을 듯”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4.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두용 이사장 "불량 사업주 식별 작업 시작해"
산재
/제공=안전보건공단
세종 김범주 기자 = 고용노동부 산하 기관인 안전보건공단은 건설현장에서의 추락, 제조업 끼임 사고 등에 중점을 두고 점검을 실시한 결과 지난해보다 산업재해 사망자를 100여명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사망사고 감소 긴급대책을 추진한 결과 사망사고가 감소하는 등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안전보건공단은 건설현장 추락, 제조업 끼임 등에 중점을 두고 패트롤 수시 점검 등 산재 예방 활동을 벌이고 있다. 2인 1조로 구성된 점검반은 중·소규모 사업장을 중심으로 보호구 미착용 등 미비사항 점검을 실시하고, 불량사업장은 노동부가 감독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안전보건공단은 사고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소규모 건설업 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집중했다. 즉시 시정이 가능한 사항은 현장에서 직접 시정하도록 하지만, 개선되지 않은 사업장에 대해서는 가까운 시일 내에 노동부에서 감독을 실시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10일 기준으로 전국 2만5818개 사업장에 대해 패트롤 점검이 실시됐고, 2만1350개 사업장에 대해 개선조치 명령이 내려졌다. 450개의 불량 사업장에 대해 노동부에 감독을 요청했으며, 383개 사업장에 대한 감독이 실시됐다.

이 같은 감독 결과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산재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명 줄어든 465명이었다.

또 공사규모가 120억원이 넘는 대규모 건설현장 중 사고위험이 높은 현장에 대한 점검 활동을 강화했다는 것이 안전보건공단 측의 설명이다. 감독 결과 112개소에 대해서는 사법처리를 결정하고, 17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를 결정했다.

이날 박 이사장은 “올해 10월까지 산재 사망자가 (전년 보다) 70명 대로 감소할 것으로 본다”며 “건설 현장의 안전 관리 실태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불량 사업주의 식별 작업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안전보건공단은 노동부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히 연계해 산업현장을 집중 관리함으로써 산재 사망자 절반 감축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