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혜교 아성에 도전장 내민 우주소녀 미기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9.6℃

베이징 16.3℃

자카르타 32.2℃

송혜교 아성에 도전장 내민 우주소녀 미기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07. 2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판 태양의 후예 여주인공으로 발탁
한국의 걸그룹 우주소녀의 서비 보컬인 미기(중국명 멍메이치 孟美岐·21)가 송혜교의 주연 작품 ‘태양의 후예’ 중국판인 ‘친애적융장(親愛的戎裝)’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조만간 촬영에 들어갈 경우 2021년에는 방송을 탈 것으로 보인다. 만약 히트할 경우 중국에서도 인기몰이에 나설 수도 있을 전망이다.

멍메이치
멍메이치. 송혜교의 아성에 도전할 예정이다./제공=진르터우탸오.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친애적융장’은 10여 년 전 나온 소설을 각색한 드라마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언론에는 ‘태양의 후예’ 리메이크작으로 홍보되고 있다. 아무래도 ‘태양의 후예’라는 타이틀을 내걸어야 흥행이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 아닌가 보인다.

미기는 이 드라마의 여주인공으로 송혜교의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남자 주인공은 황징위(黃景瑜·27)가 발탁됐으나 포커스는 그녀에게만 맞춰지는 느낌이 없지 않다. 그만큼 송혜교의 인기가 중국에서는 대단하다는 얘기가 될 듯하다.

미기는 허난(河南)성 뤄양(洛陽) 출신으로 어린 나이에 한국에 진출, 아이돌로 키워졌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사태의 후폭풍인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령)으로 인해 큰 인기몰이를 하지 못하고 있다. 본인으로서는 한국에서 체계적으로 배워 중국에서 크게 떠 보려고 했으나 일이 꼬였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 기회를 잡은 만큼 잘만 하면 대박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