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日↓’ 8년간 최고 17% 인상된 골프장 이용료 ‘경고음..

국내 골프장의 이용료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지난 2011년 이후 최대 17%까지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19’에 따르면 대중골프장의 주중 이용료(입장료+캐디피+카트피)는 올해 17만9200원으로 8년 전인..

고진영 7주 연속 1위, 男켑카 1위ㆍ강성훈은 또 12계단↑

고진영(24)이 세계 랭킹 포인트를 또 끌어올리며 7주 연속 정상을 굳건히 했다. 남자 랭킹에서는 브룩스 켑카(29·미국)의 1위 재등극과 강성훈(32)의 최근 상승세가 순위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고진영은 21일(한국시간) 공개된 5월 셋째 주 롤렉스 여자..

캘러웨이 어패럴, 통기성 높인 ‘에어테크 티셔츠’ 출시

한성에프아이의 골프웨어인 캘러웨이 어패럴이 통기성과 시원한 착용감을 높인 ‘캘러웨이 에어테크 티셔츠’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캘러웨이 에어테크 티셔츠는 기능성 소재를 적용해 더운 여름 날씨에도 쾌적한 컨디션을 유지해주며 스윙하는 데 불편함이 없는..

88CC, '제10기 장학생 골프 선수단' 발대식

88컨트리클럽(대표이사 임동훈)이 20일 임직원과 학생 가족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기 88CC장학생 골프 선수단’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골프 꿈나무 육성과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번 발대식에는 임동훈 대표이사를..

타이거 우즈는 왜 PGA 챔피언십서 힘을 쓰지 못했나

한 달 만에 경쟁의 무대로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는 힘을 쓰지 못했다. 꾸준히 상위권을 넘보다 마지막 날 놀라운 집중력으로 역전극을 일궈냈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마스터스 토너먼트의 우즈를 제101회 PGA 챔피언십에서는 찾아볼 수..

{PGA챔피언십 이모저모} ‘韓전멸’ 속 홀로 빛난 강성훈 外

◇강성훈 홀로 빛나다 브룩스 켑카(29·미국)의 우승에 가려졌지만 강성훈(32)의 최근 기세는 한국 남자 골프의 미래를 한껏 밝히고 있다. 강성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7459야드)에서 마무리된..

‘진땀 뺐지만..’ 29세 켑카, 니클라우스-타이거 우즈 맞먹는..

“더 쳐야 할 홀이 남아있지 않아 기쁠 따름이다.”강심장도 철렁할 때가 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이 스트로크 플레이를 채택한 1958년 이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에 이어 연속 대회 우승의 금자탑을 세운 역대..

켑카, 더스틴 존슨 2타차 따돌리고 PGA 챔피언십 정상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마지막 날 4타를 잃는 부진을 겪었지만 앞서 크게 벌어놓은 타수 덕에 더스틴 존슨을 2타차로 따돌렸다.켑카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한화 골프단 ‘계’탄 날, 김지현 이어 이민영도 日서 우승

한화 골프단 소속 선수들이 최고의 하루를 만들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김지현이 매치 플레이 퀸으로 우뚝 섰고 같은 날 일본에서는 이민영이 승전보를 울리면서다. 이민영은 19일 일본 후쿠오카현 후쿠오카 컨트리클럽(파72·6292야드)에서 끝..

“소름 돋은 샷 이글” 황제 우즈 연상시킨 2년차 함정우의 우승

‘별들의 전쟁’에서 2년차 신예가 정상에 섰다. 평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를 동경해온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신인왕 함정우(24)가 마지막 날 우즈처럼 옷을 입고 KPGA 첫 우승을 달성했다. 그는 “우즈를 좋아하는데 우즈처럼 빨간..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