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도엽ㆍ이형준이 노리는 KPGA 선수권, 韓골프 역사인 이유

프로 선수라고는 연덕춘, 신봉식, 박명출 등 세 명밖에 없던 1958년 한국에서 최초의 프로 대회가 열렸다. 당시 서울컨트리클럽에서 벌어진 한국프로골프(KPGA) 선수권대회다. 개최 목적은 선수 양성이었다. 그로부터 61년이 지난 현재 한국 골프는 무궁한 발전을 이뤘다. 남녀 골프 모두 세계를 무대로 뻗어나가 매년 훌륭한 기량을..

조정민도 멀티우승 가세, KLPGA 독주 최혜진 ‘게 섰거라’

조정민(25)이 최혜진(20)에 이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두 번째로 멀티우승(2승 이상)자 대열에 합류했다. 조정민은 23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끝난 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레이디스컵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태국+재즈+승려+위기관리’ 8년만 한국오픈 외국인 우승자 탄생

닉 팔도(62·영국), 세르히오 가르시아(39·스페인), 로리 매킬로이(30·북아일랜드)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거쳐 간 역사와 전통의 한국오픈 무대에서 또 하나의 외국인 ‘별’이 탄생했다. 태국에서 승려 수업을 받은 독특한 이력의 재즈 제인와타난넌드(24·태..

송가은 ‘장군’ 황민정 ‘멍군’, KLPGA 유망주 전쟁 점입가경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미래 젖줄인 점프투어가 시즌을 더해갈수록 흥미를 고조시키고 있다. 특급 유망주인 송가은(19)이 시즌 처음으로 멀티우승(2승)을 달성하기 무섭게 황민정(18)이 다승 대열에 합류하면서다. 향후 송가은과 황민정의 점프투어 패..

KPGA 선수권대회 예선 1위로 통과한 전준형의 포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예선전에서 전준형(24)을 비롯한 7명이 본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전준형은 지난 18일 경남 양산 소재의 에이원 컨트리클럽 남·서코스(파70·6934야드)에서 참가 선수..

골프문화 확대, '2019 볼빅 직장 동호회 골프대회' 개최

볼빅이 직장 내 골프문화 확대와 아마추어 골프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2019 볼빅 직장 동호회 골프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7월 14일 경기도 가평 소재의 베뉴지CC에서 진행되는 1차 대회를 시작으로 8월 25일 2차 대회(오너스GC),..

“낯설고 쉽지 않은 코스” 최혜진 vs “부담 스스로 이겨야” 장하나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전관왕을 노리는 최혜진(20)이 지난 메이저 대회의 부진을 털고 1주 만에 재도약을 꿈꾼다. 그러나 대회장이 프로 대회를 처음 치르는 곳이어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최혜진은 20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

팔도ㆍ가르시아ㆍ매킬로이 거쳐 간 제62회 한국오픈, 샛별 뜰까

지난 2003년 무대를 천안 우정 힐스로 옮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한국오픈에서는 장타 성대결이 벌어져 세계적인 화제를 불러 모았다. 당시 남녀 최장타자로 손꼽힌 존 댈리(53·미국)와 로라 데이비스(66·영국)가 맞대결했다. 뿐만 아니다. 이 시기..

난코스 뚫고 한국여자오픈 정상, '침착함+전화위복' 이다연의 원동력

144명이 제각기 여왕 등극을 꿈꿨지만 언더파는 단 3명뿐이었다. 티샷 난이도를 대폭 높인 코스 앞에 한국 최고의 여자 프로 골퍼들이 진땀을 뺐다. 최악의 난코스를 뚫고 국가 이름이 걸린 가장 큰 메이저 대회를 집어삼킨 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의지의 서요섭, KPGA 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서 첫 우승

의지의 서요섭(23)이 박상현(36), 이형준(27) 등 전통의 강자들을 모조리 누르고 총상금 12억원이 걸린 메머드급 대회에서 정상을 밟았다. KPGA 첫 우승을 차지한 서요섭은 단숨에 상금 1위로 뛰어올랐다. 서요섭은 16일 경기도 용인시 88컨트리클럽(..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