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산, 2014 피겨스케이팅 랭킹대회 이준형·박소연 우승

아산, 2014 피겨스케이팅 랭킹대회 이준형·박소연 우승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14. 12. 10.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산 박소연
2014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여자 싱글 1그룹 정상에 오른 박소연 선수 경기 모습
‘포스트 김연아’의 선두 주자 박소연(17·신목고)과 이준형(18·수리고)선수가 2014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정상에 올랐다.

10일 아산시에 따르면 지난 7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에서 열린 이 대회 마지막 날 여자 싱글 1그룹(13세 이상) 프리스케이팅에서 전날 쇼트프로그램 55.95점으로 1위에 올랐던 박소연이 115.88점을 받아 합계 171.83점으로 2위 김해진(17·과천고)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 선수의 프리스케이팅 기술점수(TES)는 63.56점, 예술점수(PCS)는 52.32점이었다.

또한, 남자 싱글 1그룹에서 이준형(18·수리고) 선수는 랭킹대회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 2위(68.95점)를 차지했던 이준형 선수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130.39점을 받아 쇼트 1위(69.52점)에 올랐던 김진서(18·갑천고)를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 선수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18.06점을 받아 최종 은메달에 그쳤다. 동메달은 쇼트·프리 합계 161.49점을 얻은 변세종(16·화정고)이 차지했다.

남자 싱글 1~3위를 차지한 이준형·김진서·변세종과 여자 싱글 1~3위 박소연·김해진·윤은수는 내년 4대륙선수권대회에 나란히 출전하게 됐다.

대회 기간 동안 전국에서 피겨 마니아들이 이순신빙상장을 찾아와 490여 석의 관중석이 가득 들어찬 가운데 피겨 선수들에게 열띤 응원을 쏟아내 대회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한편 시는 오는 13일 제1회 아산시장배 빙상대회 개최와 규모 있는 쇼트트랙대회·동계체전 피겨스케이트 종목을 유치할 계획으로 충청권 유일의 동계스포츠 경기장을 가진 아산시의 스포츠 선진도시의 위상을 높이고 빙상스포츠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