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멤버’ 남궁민, 금수저 다크 재벌 포스…유승호와 날선 대립 ‘예고’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리멤버’ 남궁민, 금수저 다크 재벌 포스…유승호와 날선 대립 ‘예고’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10.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궁민/사진=로고스필름

 '리멤버' 남궁민이 '금수저 재벌 3세'의 포스를 폭발시켰다.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측은 10일 남궁민이 고급 세단을 타고, 명품 수트를 입고 비서와 운전기사를 대동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남궁민은 '리멤버'에서 '안하무인 망나니 재벌3세' 남규만 역을 맡았다. 남규만은 온갖 사치와 막 나가는 향락으로 방탕을 일삼는 재벌그룹의 후계자. '분노 조절장애'까지 갖고 있어 한 번 흥분하면 자기 통제가 안 되는 인물로 주인공 유승호(서진우 역)와 대립하며 극의 갈등을 더할 예정이다. 


로고스필름 측은 "연기력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캐스팅 한 만큼 다들 기대에 부합하는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촬영을 진행하며 배우들이 얼마나 자신들의 캐릭터에 애정을 가지고 연구했는지 제작진도 새삼 다시 느끼고 있다"며 "악역이라 할지라도 남규만이 왜 그런 성격과 태도를 가지게 됐는지 남궁민씨가 끊임없이 분석하고 고민한 결과 실제 같은 좋은 연기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내용이 담긴 휴먼 법정 드라마다. 영화 '변호인' 윤현호 작가의 안방극장 데뷔작으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후속으로 오는 12월9일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