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국감] 한국당 “경찰청 국감 파행 대단히 유감…자료공개·참고인 출석해야”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3. 14:3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KakaoTalk_20171013_143423564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기자실에서 국회 행안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경찰개혁위와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 권고안 마련 녹취록 광개와 참고인 4명 출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철현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청 국감에서 경찰개혁위원회와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녹취자료 공개와 참고인 출석 없이 국감을 진행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들은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청에서 자료 제출을 하지 않고 참고인 4명의 출석을 요청했는데 최대한 노력하지 않은 것 같아 문제”라며 “이런 상태로 국감을 진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재오 한국당 의원은 “경찰개혁위 권고안 회의 발언이나 녹취 자료 등을 통해 권고안 마련 과정을 국감을 통해 밝힐 필요가 있다”며 “권고안 마련은 국민의 입장에서 알아야 정착할 수 있다. 경찰이 권고안을 모두 받아들이면서 급격하게 바뀌었는데 어떤 과정에서 이렇게 된 것인지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여야가 합의를 통해 채택된 참고인들도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 참고인 참석 독려를 위해 노력하지 않은 것 같아 미흡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감이 파행으로 치닫게 돼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들 의원들은 “경찰개혁위가 경찰을 좌지우지하고 있다”며 “경찰 개혁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위원회가 출발부터 편행된 인사를 하는 등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 국감에서 녹취 자료 제출할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하며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