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별별 며느리’ 함은정·강경준·이주연·차도진, 마지막 회 앞두고 유쾌한 비하인드 컷 대방출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20:5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별별 며느리'
‘별별 며느리’가 마지막 회를 앞두고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일일특별기획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 측은 종영을 앞두고 함은정, 강경준, 이주연, 차도진 등 배우들의 유쾌한 모습이 담긴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별별 며느리’의 지난 100회를 돌아볼 수 있게 만드는 촬영장의 뒷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장장 6개월에 걸친 긴 촬영 속에서도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두터운 친분과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별별 며느리’ 제작진은 “‘별별 며느리’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쉴 틈 없이 달려왔다”면서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했으니 마지막 회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가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별별' 자매의 빡세고 피 터지는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 드라마로 14일 오후 8시 55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