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별별 며느리’ 함은정·강경준·이주연·차도진, 마지막 회 앞두고 유쾌한 비하인드 컷 대방출
2018. 07.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3℃

도쿄 34.2℃

베이징 33.3℃

자카르타 32℃

‘별별 며느리’ 함은정·강경준·이주연·차도진, 마지막 회 앞두고 유쾌한 비하인드 컷 대방출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20:5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별별 며느리'
‘별별 며느리’가 마지막 회를 앞두고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일일특별기획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 측은 종영을 앞두고 함은정, 강경준, 이주연, 차도진 등 배우들의 유쾌한 모습이 담긴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별별 며느리’의 지난 100회를 돌아볼 수 있게 만드는 촬영장의 뒷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장장 6개월에 걸친 긴 촬영 속에서도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두터운 친분과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별별 며느리’ 제작진은 “‘별별 며느리’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쉴 틈 없이 달려왔다”면서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했으니 마지막 회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가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별별' 자매의 빡세고 피 터지는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 드라마로 14일 오후 8시 55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