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김재춘의 ‘가두매점’

[투데이갤러리]김재춘의 ‘가두매점’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8. 09:0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김재춘
가두매점(80×100cm 비단에 분채, 봉채 2015)
혜원 김재춘 작가는 약사이면서 화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부산 금성당한약국 주인인 그는 본래 작가를 꿈꿨으나 생계를 위해 약대에 입학했다. 약사를 하던 그는 어느 날 우연히 민화에 푹 빠져 민화를 배우기 시작했다. 이후 누구보다 치열하게 자신의 시간을 관리한 작가는 두 분야 모두에서 인정받게 됐다.

민화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노력해온 작가는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회장, 경주대 대학원 문화재학과 교수, 한국전통민화연구소 소장 등으로 활동했다. 일본, 뉴질랜드, 터키, 이탈리아, 미국 등 전 세계에 그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갤러리 미술세계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