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승객 증가하는 한국, 성수기 특가 항공권 푸는 외항사들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8.9℃

베이징 -2.4℃

자카르타 26.6℃

승객 증가하는 한국, 성수기 특가 항공권 푸는 외항사들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9.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캐세이패시픽항공 프리미엄 일반석
/제공=캐세이패시픽
여행 성수기마다 외항사들이 국내 승객들을 대상으로 특가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한국은 전 세계 중에서도 해외 여행객이 급성장하는 지역으로 다양한 외항사들이 국내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캐세이패시픽은 내년 한 해 동안 로마·파리·런던·마드리드·취리히 등 유럽 주요 도시행 프리미엄 일반석 항공권을 160만1000원부터 판매한다. 프리미엄 일반석은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좌석이 약간 더 넒으며, 공항에서는 전용 체크인 카운터를 사용할 수 있다.

베트남 민영 항공사 비엣젯항공은 29일과 30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총 2백만 장의 항공권을 편도 기준 최저 7만원부터 판매한다. 인천~나트랑, 인천~하노이, 인천~다낭, 인천~호치민, 인천~하이퐁, 부산~하노이도 포함이다.

외항사들에게 한국은 주요 시장이다. 국토교통부가 발간한 항공시장동향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제선 여객 수 상위 10개 안에 한국 노선이 2개 포함됐다.

그러나 외항사들이 저렴한 항공권을 풀 때마다 국적사들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이에 국적사들은 신기재와 국적사만이 지니는 이점인 언어 소통 등을 내세우고 있다. 바르셀로나, 베네치아 등 주요 인기 노선을 신설하면서 점유율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보잉787이나 A350을 통해 보다 개선된 기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제선 전 노선에 ‘이코노미 플러스’ 좌석을 도입했으며, 대한항공도 CS300 기종에 비즈니스석 대신 이코노미 플러스 25석을 도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