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 선도사업지 본사업 2곳 선정

국토부,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 선도사업지 본사업 2곳 선정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5:1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정비사업 3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본사업 2곳, 예비사업 2곳을 뽑았다고 3일 밝혔다.

본사업지로는 경남 거창, 경기 용인 등 2곳이, 예비사업지로는 전남 영암, 전북 김제 등 2곳이 선정됐다.

본사업지로 선정된 경남 거창군 숙박시설은 기존 골조 및 평면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어 공사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경기 용인시 판매시설은 공정률이 10%로 낮아 철거 후 신축도 검토할 수 있다.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정비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예비사업으로 추진되는 전남 영암군 공동주택, 전북 김제시 공동주택은 채권금액 조정, 지자체 지원, 개발수요 발굴 등에 따라 올해 5월경에 본사업 추진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박승기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시도 정비계획이 효율적으로 수립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비유형을 개발하고 성공모델을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