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동욱, 최경환·이우현 구속에 “개띠해 첫 번째로 광견병 걸린 꼴”
2019. 01.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4.9℃

베이징 -1.2℃

자카르타 25.6℃

신동욱, 최경환·이우현 구속에 “개띠해 첫 번째로 광견병 걸린 꼴”

디지털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4.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신동욱 트위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최경환, 이우현 구속에 '광견병 걸린 꼴'이라고 비판했다.

4일 신동욱 총재는 트위터에 "‘뇌물 수수’ 최경환·이우현 의원 구속, 버티다 버티다 탈난 꼴이고 100% 덧난 꼴이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은 꼴이고 요리조리 피해 다니다 막다른 벼랑끝 만난 꼴이다. 24시간 행복한 꼴이고 24년 불행한 꼴이다.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난 꼴이고 개띠해 첫 번째로 광견병 걸린 꼴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재판부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두 의원에 모두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두 사람 모두 뇌물 수수 등의 혐의에 대해 부인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