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국파 누구? 정봉주 팬클럽 카페지기 “렉싱턴 호텔 간 것은 사실…부인하니 곤혹스러웠다”

민국파 누구? 정봉주 팬클럽 카페지기 “렉싱턴 호텔 간 것은 사실…부인하니 곤혹스러웠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07:4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연합뉴스TV
민국파가 화제에 오른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2일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후속 보도를 내 화제를 모았다.


민국파는 후속보도 인터뷰에서 "정봉주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것은 사실이다"라며 "피해자의 폭로 후 정봉주 전 의원의 반응은 기억이 안난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민국파는 "보도자료를 내서 렉싱턴 호텔에 전혀 간 적이 없다고 했다. 호텔에 간 것까진 알고 있는데 그걸 부인하니 곤혹스러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닉네임 '민국파'는 정봉주 전 의원의 팬클럽 카페지기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