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우리은행 익명게시판, 최근 ‘인기’인 이유는?
2018. 09.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1.6℃

베이징 20.9℃

자카르타 28.8℃

[취재뒷담화]우리은행 익명게시판, 최근 ‘인기’인 이유는?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6.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우리은행의 내부 익명게시판이 인기라고 합니다. 바로 손태승 우리은행장의 ‘댓글’ 때문인데요. 지난달 우리은행은 기존에 있던 최고경영자(CEO)와의 대화 게시판을 ‘우리 투게더 광장’으로 개편했습니다. 손 행장이 게시판에 올라온 글에 직접 댓글을 달아줄 뿐 아니라 건의사항은 최대한 개선하도록 하면서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한 신입사원이 올린 건의사항도 흥미로운데요. 한 신입사원은 이 게시판에 ‘직장생활이 처음이라 업무적인 부분이나 대인관계 모두 낯설고 서툰데,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선배들과의 ‘멘토 제도’를 운영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고 합니다.

여기에 손 행장은 ‘선배들이 애정을 갖고 챙겨주면 빠르게 적응해 훌륭한 은행원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 신입사원의 글에는 멘토제도를 대신해 소그룹스터디를 도입했다는 댓글과 함께 다른 선배들이 “힘내라”, “힘들면 연락달라”는 등의 응원의 메시지도 함께 남겼다고 합니다.

지난달부터 우리은행은 올 1월 입행한 신입직원들을 대상으로 소규모 스터디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재개발부 직원들이 여신·수신·외환 등 은행 업무를 마치 담임 선생님처럼 맡아 직접 전국을 찾아다니면서 신입직원들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신입직원들은 소규모스터디에서 은행 업무도 배우고, 새로운 모임을 만들거나 선배와 친해질 기회가 있으니 1석 2조인 셈입니다.

손 행장이 취임한 이후 강조했던 ‘소통 경영’이 현실화되는 모습입니다. 실제 손 행장은 최근 자신이 취임 당시 했던 약속 몇 가지를 지켰는데요. 그중 하나가 ‘신입사원들의 행장실 방문’이었습니다. 손 행장은 1월 입사한 신입사원들의 수습해제를 기념해 자신의 집무실로 초대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미래 은행장으로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한 손 행장의 아이디어였습니다.

이뿐 아니라 최근에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이름으로 휴대용 안마기와 간식 등을 직원들에게 배달해준다고 합니다.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일하라는 의미에서입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직원과의 소통이 곧 고객과의 소통이고, 직원 만족이 곧 고객 만족으로 이어진다는 손 행장의 생각이 반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행장은 취임 당시부터 주문한 소통과 화합의 메시지를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통해 몸소 보여주고 있는 모습인데요. 이런 손 행장의 소통 의지가 전 직원의 화합으로 이어져 ‘우리 투게더’조직 문화가 성공적으로 정착되기를 기대해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