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우재 뇌물 무혐의…‘건축 인·허가 비리’ 서울 중구 공무원 무더기 입건

임우재 뇌물 무혐의…‘건축 인·허가 비리’ 서울 중구 공무원 무더기 입건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30.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 songuijoo@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서울 중구청 뇌물 제공 의혹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30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임 전 고문이 서울 중구청 공무원에게 돈을 건넨 것이 아닌 것으로 보고 사건을 종결키로 했다.

또한 임 전 고문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았던 중구청 도심재생과 팀장 임모씨에 대해선 2014부터 지난해까지 신축·증축·용도변경 등 인·허가 대가로 건축 설계·감리업체 대표들에게 1억4000여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수수)로 구속했다.

경찰은 지난해 4월 서울시로부터 임씨가 임 전 고문에게 돈을 빌린 후 갚지 않은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를 받았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임씨 통장에 2013년 10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수백만원이 수차례에 걸쳐 7억5000만원이 입금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임씨는 임 전 고문과의 친분을 바탕으로 호의로 빌렸다고 주장했고 임 전 고문도 비슷한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수사를 하면서 임씨와 임 전 고문이 처벌을 피하기 위해 이 같은 말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이후 임 전 고문의 대가성 로비 혐의는 없는 것으로 종결했다.

이와 함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중구 장충동 한옥 호텔 건립 추진 과정에서 남편인 임 전 고문을 통한 로비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임 전 고문이 당시 삼성그룹과 관련된 일을 할 위치가 아니었고 한옥 호텔 관련 로비도 중구청이 아닌 서울시에 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아 혐의를 찾을 수 없었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한편 경찰은 임씨와 함께 비리에 가담한 중구청 소속 공무원 13명을 입건, 이 가운데 전 중구청 도심재생과장 최모씨와 건축과 주무관 전모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이번 비리에 중구청 공무원 14명이 가담한 것이다.

경찰은 전씨를 지난 24일 검찰에 송치했으며 나머지 13명도 오는 31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또한 명동·을지로·동대문·남대문 일대에서 건축 민원 관련 공무원들과 설계 업체 등 관련자들의 유착이 뿌리 깊게 있는 것으로 판단, 서울시에 개선을 건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