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송파을’ 최재성, 배현진·박종진 후보와 맞붙은 소감에 “부담 없어…크게 의식하지 않았다”

‘서울 송파을’ 최재성, 배현진·박종진 후보와 맞붙은 소감에 “부담 없어…크게 의식하지 않았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00:0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최재성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배현진, 박종진 후보와 맞붙은 소감에 대해 '의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2018 국민의 선택'에서는 서울 송파을 더불어민주당 후보 최재성의 원격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 후보는 "개표가 진행 중이기에 확정은 아니지만, 출구 조사가 제법 높게 나와 결과도 이어지리라고 믿는다. 더욱 큰 책무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의 높은 지지는 그만큼 큰 기대를 말한다. 정당의 정치인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아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배현진과 박종진 등의 후보와 맞붙자 "선거는 자신의 이야기를 유권자에게 제시하고 대화하는 것이다"라며 "크게 의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