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서해직항로로 평양 방문…주요 회담일정 생중계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2℃

베이징 6.1℃

자카르타 26.4℃

문대통령, 서해직항로로 평양 방문…주요 회담일정 생중계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브리핑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오는 18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청와대는 14일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를 마치고 돌아와 남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권 관장은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16일에는 선발대를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 관장은 또 “평양방문 일정 가운데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고 권 관장은 전했다.

이날 협의는 오전 9시부터 시작해 휴식없이 오후 2시까지 진행했다고 전했다. 협의에서 보도·경호·의전·통신 등 4개 분야별로 분과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북단 규모의 경우 기존에 알려진 200명에 대해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실무·기술요원에 대한 배려를 (북측에서) 조금 더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예정보다 일찍 협의가 끝난 것에 대해 “일정의 큰 줄기는 정리가 됐다”며 “1차 때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방남한 것이고 남측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한 첫 사례였다. 우리 입장에서는 두번의 경험이 있고 그 노하우가 축적되어 있어서 하루에 실무회담을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청와대는 방북 기간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일정이나 정확한 방북단 규모 및 명단은 이날 발표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방북단 최종 규모와 명단에 대해 “오는 16일이나 17일 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서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