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평화 지속하는 강한 국방” 軍장병·참전용사 靑초청

문 대통령 “평화 지속하는 강한 국방” 軍장병·참전용사 靑초청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01.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군 70주년 국군의날 경축연
군장병·참정용사 및 보훈단체 등 靑 첫 초청
"나라를 위한 헌신에 깊은 감사"
국군의 날 70주년 오찬에서 축사하는 문 대통령
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군의 날 축하연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가 힘이 있고 우리를 지킬 수 있는 자신감이 있을 때 평화가 지속할 수 있다”고 강한 국방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제70주년 국군의날 경축연 오찬 연설에서 “우리가 가는 길은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며 어떤 어려움이 닥칠지 예상하기 어렵기에 어느 때보다 튼튼한 국방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인 이날 청와대는 각 군 장병과 예비역은 물론 유엔군 참전용사, 보훈단체 유족회 대표 등을 초청했다. 대통령 주재로 국군의 날 경축연이 청와대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대한민국 국군 70년의 역사는 우리 국토와 주권을 지켜온 역사이며,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어온 역사”라며 “최전방과 해안에서, 지상·해상·공중의 훈련장에서 조국의 평화를 위해 땀 흘려온 국군이 있었기에 우리 국민은 자신의 삶에 충실할 수 있었다”고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충성한 국군장병들과 가족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또한 “강한 국군의 뿌리가 되어주신 6.25 참전용사와 창군원로들의 헌신에 각별한 경의를 표한다”며 “오늘은 특별히 유엔참전용사들이 함께하고 있다. 68년 전, 우리 국민 곁으로 달려와 준 유엔참전용사들의 인류애와 용기에 깊은 우정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군의 날 축하연에서 ‘대형 햄버거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리 혹스워스 6.25 참전 영국 육군 예비역 하사, 문 대통령, 김 여사,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대형 초코파이 케이크는 국방부 의장대에 전달될 계획이다. /청와대 제공
특히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번영을 향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서 군사 분야 합의를 끌어낼 수 있었던 것도 국토수호에 대한 우리 군의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은 땅과 바다, 하늘 모든 곳에서 적대행위를 끝내기로 결정했고, 군사분계선 일대와 서해에서 실질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사회도 한반도 평화의 길에 함께하고 있다”며 “유엔총회에서 국제사회와 유엔은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역시 한반도 평화를 적극적으로 창출하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주한미군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인 평택 기지에서 한반도 평화 수호자의 역할을 변함없이 수행하며 동북아 안정과 평화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화를 만드는 원동력은 강한 군이며, 강한 군대를 뒷받침하는 힘은 국민의 신뢰”라며 “지금 추진하고 있는 국방개혁은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강한 군대가 되어 평화의 시대를 준비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에 대해서도 “나는 군 통수권자로서 국방개혁을 완수하기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군 스스로 시대적 요청과 국민 눈높이에 맞는 강도 높은 개혁방안을 완성하고 개혁 이행에 만전을 기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개혁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군에게 국민은 더 큰 신뢰와 사랑을 보내줄 것”이라며 “국군의날 70주년을 맞는 오늘이 국민과 함께 새로운 국군의 역사, 항구적 평화의 시대를 열어가는 출발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저는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국군전사자 64분의 유해를 영접했다”며 “평화를 위한 숭고한 희생에 보답하는 길은 끝까지 잊지 않고 찾아내고 기리는 일이며, 정부는 아직 이름 없이 잠들어 계신 국군용사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