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상청, 日 기상청 일기예보 구역에 독도 포함 알고도 수수방관”

“기상청, 日 기상청 일기예보 구역에 독도 포함 알고도 수수방관”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2. 10:0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기상청
일본 츄코쿠 지방 일기예보 페이지에서 독도를 오키섬 등과 하나의 구역으로 표시되고 있는 일본기상청 홈페이지. /제공=신창현 의원실
기상청이 일본기상청 일기예보 구역에 독도가 포함된 것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음에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기상청은 시마네현에 대해 동부, 서부, 오키군으로 구역을 나눠 일기예보를 실시하고 있다.

이 가운데 우리나라 영토인 독도를 오키섬 일부인 ‘다케시마’로 표기, 예보 구역에 포함하고 있다.

신 의원은 “비록 독도 지점에 대한 예보는 없지만 일본기상청 홈페이지에서 시마네현 오키군을 누르면 오키섬 등과 독도가 하나의 구역으로 표시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평창올림픽 당시 일본 정부의 반대로 개막식에서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가 게양된 바 있다”며 “이와 대조적으로 일본기상청에 항의는커녕 수수방관만 하고 있는 기상청의 대응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오래 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으나 일본기상청이 독도에 대한 지점 예보(포인트 예보)를 하지 않아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으며 예보 홈페이지를 계속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